ad69

직장인 10명 중 4명, '전공 못 살리고 취업부터'

기사승인 2016.09.28  12:56:17

공유
default_news_ad1
ad64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전공과 상관없는 일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 783명을 대상으로 ‘대학 전공과 취업’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0%가 입사 시 ‘본인의 전공을 살리지 못했다’라고 답했다. 전공을 살리지 못했다는 응답은 ‘인문/어학계열’ 전공자(62.9%)가 가장 높았고, 뒤이어 ‘사회과학계열’(54.2%) ‘상경계열’(40.9%) ‘예체능계열’(40.6%) ‘이공계열’(30.4%) 순이었다.


전공을 살리지 못한 이유로는 ‘취업이 급해서’(40.9%,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이어 ‘졸업 후 진출분야가 많지 않아서’(31%) ‘전공과 관계 없이 할 수 있는 일이 더 많아서’(24.9%) ‘전공이 적성과 맞지 않아서’(23.6%) ‘전공 지식을 충분히 쌓지 못해서’(22.7%) ‘취업률이 낮은 편이라서’(19.2%) ‘전공을 살릴 경우 수입이 적어서’(18.2%) 등의 이유를 들었다.

이들 중 84%는 비전공자로서 직장생활에 어려움을 겪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전문 지식 이해의 부족’(54.4%, 복수응답), ‘익숙해지는데 더 오래 걸림’(43.7%) ‘원래 전공에 대한 미련 남음’(32.3%) ‘업무 확장에 한계를 느낌’(27.4%) ‘이직이 어려움’(22.4%) ‘비전공자에 대한 선입견’(22.1%) 등을 꼽았다.

이들은 비전공자라는 핸디캡을 극복하기 위해서 ‘자발적 학습’(47.6%, 복수응답) ‘자격증 취득’(33.9%) ‘전공자 동료의 노하우 습득’(32.9%) ‘관련 교육 수강’(27.8%) ‘직장 동료와 더욱 친밀하게 지냄’(21.7%) ‘야근 등 자발적 초과근무’(19.2%) 등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공과 직무가 연관 있는 것이 업무에 도움된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는 77.8%가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 이유로는 ‘업무 이해력과 적응이 빠르기 때문’(78.8%,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으며, ‘배운 지식을 살려 취업할 수 있기 때문’(49.8%) ‘해당분야의 지식과 경험을 쌓을 수 있기 때문’(47.6%) ‘스스로 업(業)의 정체성이 확고해지기 때문’(30.4%) 등이 있었다.

본인의 전공을 후회한 적 있는지에 대해서는 62.3%가 ‘있다’라고 응답했으며, 다시 선택할 수 있다면 바꾸겠다고 응답한 직장인은 무려 87.9%였다. 다시 선택할 경우, ‘이/공학계열’(45.7%)을 공부하고 싶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뒤이어 ‘상경계열’(18.4%) ‘인문/어학계열(14%) ‘예체능계열’(11.2%) ‘사회과학계열’(10.7%) 순이었다. 한편, 전공 선택 시 당시 직업을 고려했는지에 대해서는 39.2%가 ‘고려하지 않았다’라고 응답했다.


신승희 기자 pablo@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5
default_side_ad1
ad66

인기기사

ad37
ad38
default_side_ad2
ad6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8
default_bottom
ndsof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