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69

기혼여성 '명절 우울증' 기혼남성의 1.5배

기사승인 2016.09.19  09:59:33

공유
default_news_ad1
ad64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명절을 전후로 우울증 증상을 호소하는 이들이 상당수에 이르고 있다. 실제, 남녀 직장인 중 ‘명절 우울증’을 겪었다는 경험자가 10명 중 4명에 달했다. 특히 기혼여성 중 명절 우울증 경험자 비율은 기혼남성에 비해 1.5배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1921명을 대상으로 ‘명절 우울증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10명 중 4명이상에 달하는 42.0%가 명절을 전후로 일시적으로 우울증 증상을 경험하는 ‘명절 우울증’을 겪어봤다고 답했다.


특히 기혼여성 중에는 과반수이상에 달하는 53.0%가 명절 우울증을 겪어봤다고 답해, 기혼남성(33.8%)에 비해 1.5배 이상 높았다. 명절 우울증을 겪어봤다는 응답자는 남성(36.2%)보다는 여성(50.4%)이 높았고, 결혼유무에 따라서는 기혼여성(53.0%)이 가장 높고, 이어 미혼여성(48.6%) 미혼남성(39.0%) 기혼남성(33.8%) 순으로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40대 직장인 중 명절 우울증을 겪어 봤다는 응답자가 45.4%로 가장 많았고, 이어 50대(43.6%) 30대(41.4%) 20대(37.5%) 순으로 높았다. 명절 우울증의 주요 증상은 ‘의욕상실’과 ‘소화불량’ ‘두통’ ‘불면증’ 순으로 겪은 직장인이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명절 우울증을 겪었다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복수선택으로 조사한 결과, ‘의욕상실’을 겪었다는 응답자가 68.4%로 10명 중 약 7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소화불량(31.5%) △두통(21.8%) △불면증(19.6%) △식욕감퇴(12.9%)  순으로 많았다.

기혼여성 중에는 ‘의욕상실(57.8%)’ 다음으로 ‘소화불량(39.2%)’과 ‘두통(34.3%)’을 증세가 있었다는 응답자가 상대적으로 많았고, 미혼여성 중에는 ‘의욕상실(70.7%)’이나 ‘소화불량(39.3%)’ 증세가 있었다는 답변이 높았다. 미혼남성 중에는 ‘의욕상실(72.1%)’에 이어 ‘불면증(26.0)’과 ‘소화불량(25.0%)’ 증세를 겪었다는 응답자가 많았고, 기혼남성 중에는 ‘의욕상실(70.4%)’과 ‘소화불량(23.2%)’ ‘두통(22.7%)’ 식욕감퇴(16.3%)’ 증세를 겪었다는 응답자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신승희 기자 pablo@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5
default_side_ad1
ad66

인기기사

ad37
ad38
default_side_ad2
ad6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8
default_bottom
ndsof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