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2

‘임용 5년 이내 사표’ 초등교사.. 충남 745명 최대, 전남 453명 경기 316명 톱3

기사승인 2017.10.12  18:40:36

공유
default_news_ad1
ad43

- 5년간 이탈인원 절반, 전남 충남에서 발생.. ‘도 단위 이탈 심각’

[베리타스알파=윤은지 기자] 신규 임용된 지 5년이 지나지 않아 사표를 낸 초등교사 수가 지역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최근 5년간 서울에서 사표를 낸 교사는 7명에 불과했지만 충남은 745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초등교원 임용 원서접수 결과 지난해 미달을 겪었던 강원 전남 충남 경북 경남 등 5개지역이 미달을 면했지만 합격 이후에도 이탈 가능성이 상당한 셈이다.

광역시 등 대도시에서 사표를 낸 경우는 저조한 반면 도 단위에서 이탈현상이 극심했다. 근무여건 등이 더 좋은 지역으로 옮기기 위해 임용시험을 다시 치른 뒤 사표를 내는 인원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1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노웅래(더불어민주) 의원이 전국 시/도교육청으로부터 받은 ‘교원임용 5년 이내 의원면직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신규 임용된 후 5년 이내에 사표를 낸 초등교원 수는 충남이 745명으로 가장 많았고 전남(453명) 경기(316명) 순으로 뒤를 이었다. 가장 많은 충남부터 여덟 번째로 많은 전북까지 모두 도 단위가 차지해 대도시 쏠림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ad41

5년 사이 사표를 낸 2532명 가운데 94.7%를 차지하는 2398명이 도 단위에서 근무한 교원이었다. 반면 전북의 뒤를 이은 인천은 53명으로 2.1%에 불과했으며 대구 대전 광주 등 8개 광역시는 1% 미만이었다. 서울 부산 세종 등 주요 대도시의 신규교원 이탈은 거의 없었다. 서울은 7명에 불과했고 세종도 3명에 그쳤으며 부산은 5년 이내 단 1명이 전부였다. 2013년 1명 이후 최근까지 한 명도 없었다.

교육부는 내년부터 지역 가산점제 등 보완책을 실시할 예정이지만 보다 강도 높은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노 의원은 “현행 임용시험은 현직 교사도 사표를 내지 않고 희망지역의 임용시험에 자유롭게 응시할 수 있다”면서 “현직교사들은 면직한 뒤 응시할 수 있도록 제한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ad44

한편 최근 교육부가 공개한 ‘2018년 초등교원 임용시험 응시원서 접수 결과’에 따르면 올해 임용 경쟁률은 1.62대 1(모집 4088명/지원 6610명)로 지난해 1.3대 1(6022명/7807명)보다 소폭 상승했다. 3년간 미달을 기록했던 강원 전남 충남 경북 경남이 경쟁률 1대 1을 약간 넘기면서 미달을 벗어나 올해 미달을 빚은 교육청은 없었다.

서울과 경기의 모집인원이 지난해 대비 절반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지원자들이 지방으로 발길을 돌린 것으로 분석됐다. 예년 같으면 대도시에 지원했을 지역교대 출신자들이 대도시 모집인원이 줄면서 소속지역 지원이 늘어난 것이란 해석도 가능하다. 지방 교육청들이 3년 만에 미달을 면했지만 임용시험에 합격하고도 도 단위를 중심으로 이탈한 교원 수가 많다는 점을 감안하면 보다 근본적이 대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윤은지 기자 blink@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ad52

인기기사

ad37
ad38
default_side_ad2
ad5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6
default_bottom
ndsof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