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69

중소기업 신입사원 4명 중 3명 '1년 안에 퇴사'

기사승인 2016.09.26  09:40:37

공유
default_news_ad1
ad64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국내 중소기업 4곳 중 3곳은 신입사원이 1년 안에 퇴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1년 이내 신입사원을 채용했던  국내 중소기업 채용담당자 746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신입사원 퇴사율’에 대해 조사 한 결과다. 신입사원 중 입사 후 1년 안에 퇴사한 직원이 있느냐는 질문에 ‘있다’고 답한 곳은 75.1%였으며, ‘없다’고 응답한 곳은 24.9%에 그쳤다.

채용인원 수 대비 퇴사 인원의 경우 전체 41.5% 비율로 나타났다. 이는 중소기업이 평균 10명의 신입사원을 채용 할 경우 4명 정도가 1년 안에 퇴사한다는 계산이다. 퇴사하는 시기를 살펴보면 ‘3개월 안에 퇴사’한다는 응답자가 48.8% 비율로 가장 많았다. 이어 △6개월 안에 퇴사(25.2%) △1개월 안에 퇴사(13.2%) △9개월 안에 퇴사(7.1%) △1년 안에 퇴사(4.6%) △기타(1.1%) 순으로 조사됐다.


퇴사직원이 가장 많은 근무부서로는 ‘영업․영업관리(28.8%)’가 차지했다. 이어 △생산/현장(18.6%) △IT직(12.0%) △디자인(10.2%) △기획/인사(6.1%) △고객상담.서비스(5.7%) △연구개발(5.2%) △재무회계(4.6%) △광고/홍보(2.3%) 등의 순이었다.

인사담당자가 신입사원들과 퇴사 이유(*복수응답)에 대해 상담한 결과, ‘적성에 맞지 않는 직무’가응답률 43.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연봉이 낮아서 39.6% △실제 업무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 37.3% △업무 강도가 높아서 31.4% △회사의 비전이 없다고 생각해서 28.0% △야근이 잦아서 17.7% △복리후생에 만족하지 못해서 16.6%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신승희 기자 pablo@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5
default_side_ad1
ad66

인기기사

ad37
ad38
default_side_ad2
ad6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8
default_bottom
ndsof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