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2

서울대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 신설 가시화.. 올해부터 신입생 모집

기사승인 2019.05.13  23:09:03

공유
default_news_ad1
ad43

- 데이터사이언스 학과 우선 설립 .. AI학과 추후 개설

[베리타스알파=유수지 기자] 서울대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이 이르면 올해 9월부터 신입생을 모집할 전망이다. 모집인원은 석사40명 박사15명 등 총55명 규모다. 서울대 관계자는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 설립 심사계획서'를 내달 교육부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교육부 인가가 계획한 기간내 이뤄지면 당장 2020년 봄학기부터 운영을 시작하고자 한다. 다만 빅데이터 중점인 데이터사이언스 학과만 우선 신설한다. 함께 추진 중이었던 AI(인공지능) 학과는 추후 개설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서울대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 설립 논의는 지난해 12월부터 정원확보/예산배정이 구체화되기 시작했다. 당시 계획안에서는 데이터사이언스와 AI 두개 학과를 개설, 빅데이터에 기반한 AI/헬스케어/자율주행 등 4차 산업혁명 수요에 최적화된 커리큘럼 전반을 제공할 예정이었으나 올해는 우선 빅데이터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신설되는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의 커리큘럼은 데이터분석 블록체인 생체정보 등으로 확인된다. 

한 교육 전문가는 "서울대가 AI학과 신설을 미룬 이유는 교원확보에 대한 어려움 때문으로 파악된다. 해외대학에서는 AI유망인재를 교수로 데려오기 위해 통상 연봉 7~10억원을 제시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현재 1억~1억5000만원 상당의 서울대 정교수 연봉 체제에서는 어려움이 많을 것"이라며 "이번에 신설되는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의 교원은 11명인 것으로 파악된다. 책정된 예산도 8억원에 불과해 예상보다 훨씬 규모가 작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현재 반도체 계약학과 설립도 지지부진해진 것을 볼 때, 서울대가 상업성 배제라는 명목하에 미래 핵심인재 양성 자체에 너무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지속되는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과기부 올해 AI대학원 2개대학 추가 선정>

서울대는 당장 AI대학원 신설을 진행하지 않은 모습이지만,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AI대학원 신설에 적극적인 모습이다. 과기부는 당초 올해 3개 AI대학원만을 우선 신설하기로 했었으나 하반기 2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편성, 국회에서 추경안이 통과되는 대로 2개교를 추가 모집한다는 계획이다.

과기부 관계자는 "AI는 현재 전세계 주요국가/기업에서 미래의 최대 성장 동력으로 주목하는 분야"라며 "우리나라는 현재 AI분야 연구자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다. 시대를 선도해 나갈 인재 양성을 위해 정부차원의 교육기반 구축/지원에 총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사업 취지를 설명했다.

과기부는 '인공지능 대학원 지원사업'을 통해 2022년까지 총10개의 AI대학원을 설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선정된 각 대학에는 5년간 90억원을 지원하며 향후 단계평가를 거쳐 최대 5년을 추가해 총10년간 190억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3월 선정된 KAIST 고려대 성균관대는 2019년 2학기부터 관련학과를 개설한다. 하반기 신규 선정되는 2개교는 2020년 1학기부터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한 교육전문가는 “안전/취업/장학금과 같은 시급한 부문에 주로 편성됐던 추경예산이 AI관련분야에 투입되는 건 처음”이라며 “AI인재양성은 국가의 미래경쟁력과 결부되는 사안인 만큼 시급한 과제라는 판단에서 이뤄진 결정으로 파악된다. 하지만 현재 파행을 거듭하고 있는 국회 상황에서는 추가선정의 신속한 진행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패스트트랙 지정 후폭풍으로 국회파행이 장기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추경안 처리가 늦어지면 사업 진행 자체도 무기한 연기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KAIST 고려대 성균관대 'AI대학원'.. 올해 2학기부터 학과 개설> 정부가 적극적인 지원의사를 밝히면서, AI대학원 사업에 선정되기 위한 대학간 경쟁도 예상된다. 올해 1월말 진행됐던 AI대학원 모집에는 총12개 대학이 지원했으며 KAIST 고려대 성균관대 3개대학이 최종 선정됐다. 선정대학 조건은 일반대학원/전문대학원에 인공지능 학과를 설치하기 위해 7명 이상의 전임교원을 구성하고 매년 신입생 기준 40명 이상(2019년은 20명)의 학생 정원을 확보해야 한다. 인공지능 분야에 특화된 커리큘럼을 제공해야 되는 것은 물론이다. 

선정 당시에는 각 대학의 운영계획 내용도 함께 공개됐다. KAIST는 세계적 연구역량을 갖춘 전임교수진을 2019년 10명에서 2023년 20명까지 늘리고, 2023년 이후에는 인공지능대학원을 넘어 단과대 수준의 인공지능대학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현재 자연과학대학 생명과학기술대학 공과대학 인문사회융합과학대학 경영대학의 5개 단과대학 체제에서, 인공지능대학이 추가된 6개대학 체제로 전환한다는 목표다.

고려대는 인공지능 분야 최고급 인재를 집중 양성하기 위해 박사과정 중심으로 운영하고, 글로벌 최우수 컨퍼런스 등재를 졸업요건으로 학생들의 연구성과를 강화한다는 목표다. 헬스케어, 문화콘텐츠, 자율주행, 에이전트 등 4개 특화분야의 깊이 있는 연구를 통해 융합 역량을 갖춘 최고급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성균관대는 인공지능 대학원 중심으로 인공지능 교육/연구 역량을 집중시키기 위해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관련 분야를 연구하는 15명의 전임 교수진을 결집해 전문화된 교육/연구를 추진할 예정이다. 현장 중심의 인공지능 혁신 연구를 위해 삼성전자 등 39개 기업과 협업해 산업 중심의 산학협력 체제를 강화할 방침이다.


유수지 기자 sj@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9
default_side_ad1
ad52

인기기사

ad37
ad38
default_side_ad2
ad5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6
default_bottom
ndsof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