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69

민사고 2020 상반기 입학설명회.. 6월20일 대전 필두 10회

기사승인 2019.04.18  14:05:16

공유
default_news_ad1
ad64

[베리타스알파=손수람 기자] 전국단위 자사고인 민사고가 6월20일 대전을 필두로 10차례 전국을 순회하며 2020학년 상반기 입학설명회를 실시한다. 대전 분당 대구 부산 광주 전주 강원 노원 양천 강남의 일정이다. 민사고 체육관에서 열리는 강원지역 설명회는 사전에 참가신청이 필요하다. 다른 설명회들은 예약절차가 없으며 학생과 학부모는 거주지와 상관없이 원하는 날짜에 참석할 수 있다. 하반기 입학설명회 일정은 8월 말 공지될 예정이다.

설명회는 ▲대전 6월20일 대전서구문화원 6층 공연장 ▲분당 6월21일 코리아디자인센터 6층 컨벤션홀 ▲대구 6월25일 EXCO 314호 ▲부산 6월26일 BEXCO 1전시장 214-215호 ▲광주 6월27일 GIST대학 오룡관 1층 101호 ▲전주 6월28일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 3층 강의실 ▲강원 7월6일 민사고 체육관 ▲노원 7월9일 노원구청 2층 대강당 ▲양천 7월10일 목동 방송회관 3층 회견장 ▲강남 7월11일 군인공제회관 3층 무궁화홀 순으로 진행된다. 모두 오전10시30분부터 시작된다. 강원설명회는 학교 홈페이지를 통한 예약이 완료돼야 참석할 수 있다. 1인 최대 5명까지 신청할 수 있다. 예약은 6월20일 오전9시부터 가능하다. 강원 이외의 설명회들은 별도의 예약 없이 당일 방문하면 된다. 

전국단위 자사고인 민사고가 6월20일 대전을 필두로 10차례 전국을 순회하며 2020학년 상반기 입학설명회를 실시한다. 대전 분당 대구 부산 광주 전주 강원 노원 양천 강남의 일정이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지난해 민사고는 전국 일반전형으로만 남/여 11학급 165명 이내를 모집했다. 지원자격에 ‘민사고에서 영어로 진행하는 수업에 원활히 참여할 수 있는 자’를 명시한 특징이 있다. 지난해부터 전형방법이 2단계로 축소됐다. 1단계 교과성적100%로 정원의 2배수 이내를 선발 한 후 2단계에서 서류평가와 면접/체력검사를 실시했다. 서류평가는 자소서 추천서 등을 복수의 평가위원이 종합심사한다. 면접은 지원자가 5개면접실을 도는 방식이다. 1개영역에 20분으로, 총 100분 동안 면접이 진행된다. 체력검사는 왕복오래달리기(셔틀런)를 실시했다. 지난해 민사고의 원서접수 경쟁률은 1.69대1이었다. 165명 모집에 279명이 지원한 결과다. 

민사고는 전국의 영재들을 선발해 점차 퇴색하는 민족혼을 살리고 조국의 미래를 이끌어 갈 ‘대한국인’을 양성하겠다는 최명재 설립자의 뜻으로 설립된 학교다. 파스퇴르 유업 회장이던 최 전 이사장은 민사고 설립에 사회환원의 의지를 담았다. 2016년 개교 20주년을 맞은 민사고는 2010학년 자립형사립고에서 전국단위 자율형사립고로 전환한 자사고 원년멤버이기도 하다. 한때 기업 부도로 심각한 재정난을 겪기도 했으나 높은 교육수준만큼은 꾸준히 유지해 여전히 원조 자사고로서 자존심을 지키고 있다.

내신이 강화됐던 대입기조에서 어려움을 겪었으나 현재의 ‘학종’으로 대변되는 최근 수시에선 꾸준히 성과가 눈길을 끈다. 민사고는 2018대입에서 수시22명 정시11명 등 33명의 서울대 등록자를 배출하며 전국 고교순위 9위를 기록했다. 2017대입에서도 수시34명 정시6명으로 전체 40명의 서울대 등록자로 전국8위에 이름을 올렸다. 수능에 매몰된 고교교육에서 벗어나 학생의 가능성에 맞춤 교육을 실시하는 대표적 수시체제를 입증했다는 평이다.

손수람 기자 sooram@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5
default_side_ad1
ad66

인기기사

ad37
ad38
default_side_ad2
ad67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68
default_bottom
ndsof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