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2

[2020대입잣대] 상위17개대 자연과학계열 취업률.. 성균관대 1위, 단대 중대 톱3

기사승인 2019.01.17  17:37:10

공유
default_news_ad1
ad43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매년 취업난 심화가 이슈로 떠오른 지 오래다. 구직이 쉽지 않은 만큼, 대학 진학 시 취업률 역시 중요한 잣대로 부상했다. 상위17개대 중 2017년 취업률이 가장 높았던 대학은 어디일까. 상위17개대 평균 취업률이 65.6%인 가운데, 성균관대가 75.1%로 가장 높았다. 한양대69.6% 연세대68.7% 순으로 톱3였다. 서울대68.3% 고려대68.2% 동국대67.3% 서강대67.3% 인하대66.8% 중앙대65.4% 홍익대64.3% 서울시립대64.2% 경희대63.8% 단국대63.6% 숙명여대63% 이화여대62.7% 건국대60.9% 한국외대60.1% 순으로 뒤를 이었다.

2017년 취업률은 대학유형을 막론하고 2016년보다 하락했다. 상위17개대는 67.3%에서 65.6%로, 이공계특성화대는 61.8%에서 58.9%로 하락했다. 이공계특성화대 중에서는 UNIST가 64.5%로 가장 높았고, 포스텍56.6% KAIST55.3% GIST대학40%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이공계특성화대는 졸업 후 곧장 취업 전선에 뛰어들기보다는 대학원 진학을 택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취업률 공시에서 대학원 진학 현황은 졸업자에서 제외하고 본다는 점을 고려하면, 대학원에 진학하지 않고도 아직 취업을 하지 않은 인원이 그만큼 일반대학보다 많았다는 뜻이다. 조사기간 당시 원년을 맞이하지 않아 졸업자를 배출하지 않은 DGIST는 공시대상에서 제외됐다.

반면 교사가 될 목적으로 진학하는 교대의 평균 취업률은 72.9%로 높은 편이다. 다만 2016년 84.5%에 비해서는 하락폭이 컸다. 대구교대가 82.1%로 가장 높았다. 광주81.6% 진주78.5% 춘천77.9% 공주77.7% 청주75.1% 부산74.4% 경인73.2% 전주56.1% 서울48.4% 순으로 뒤를 이었다.

전체 대학으로 범위를 넓히면 186개대학 평균 취업률은 62.6%였다. 기술대학 교대 이공계특성화대 등을 제외하고 캠퍼스는 본교와 통합해 산출했다.

상위17개대학 취업률을 계열별로 살펴보면 공학계열의 취업률이 74.1%로 가장 높았다. 상경69.2% 인문61.1% 자연57.8% 사범45.3%로 2016년과 동일한 순이었다. 산업수요가 많은 공학계열의 취업률이 높은 상황은 상대적으로 취업률이 낮은 문과 기피현상을 뒷받침한다.

대학알리미가 공시한 2018년 ‘졸업생의 취업 현황’은 2017년 12월31일 기준이다. 2016년 8월, 2017년 2월 졸업자가 조사 대상이다. 

<상위17개대 계열별 취업률.. 공학 상경 인문 자연 사범 순>

상위17개대의 취업률을 계열별로 살펴보면 2017년 역시 공학계열의 취업률이 가장 높았다. 졸업자 1만5944명에서 취업률 미산정 지표에 해당하는 3152명을 제외한 1만2792명 중 9474명이 취업한 결과다. 졸업자 규모도 가장 컸지만 취업자 역시 가장 많았다. 그만큼 공대 전공자에 대한 산업수요가 많다는 점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공학 다음으로 상경계열의 취업률이 높았다. 경영 경제가 대표적 모집단위인 상경계열은 졸업자 1만1546명에서 미산정 지표 1340명을 제외한 1만206명 중 7064명이 취업해 69.2%였다. 인문계열61.1%(취업자5075명/졸업자(미산정지표 제외)8311명) 자연계열57.8%(2030명/3511명) 사범대학45.3%(1194명/2634명) 순이었다.

모집단위별 취업률에서 모집단위 편제가 바뀌기 전에 입학한 졸업생들은 분리공시됐다. 예를 들면 고대의 경우 정보대학의 컴퓨터학과와 정보통신대학의 컴퓨터학과가 구분돼 있는 식이다.

- 자연과학계열, 성균관대 1위.. 단대 중대 톱3 자연과학계열에서 100% 취업률을 나타낸 모집단위는 단대 전자물리학과(취업자1명), 동대 바이오학부 환경생태공학전공(1명), 동대 식품과학부 식품산업시스템전공(1명), 동대 물리학전공(5명), 고대 식품공학과(8명), 연대 생명시스템대학 생명공학(12명), 연대 생화학전공(2명)이다. 100% 모집단위를 제외하고 취업률이 가장 높았던 곳은 서울대 통계학과로 95.5%의 취업률이었다. 단대 미생물학과(85.7%), 단대 응용물리학과(81.8%) 순으로 톱3였다.

평균 취업률이 가장 높았던 대학은 성대다. 70.2%의 취업률을 나타냈다. 전공별로 살펴보면 자연과학대학에서는 화학과79.2%(19명/24명) 수학과75%(39명/52명) 생명과학과69.2%(18명/26명) 물리학과61.9%(13명/21명), 생명공학대학에서는 바이오메카트로닉스학과71.4%(15명/21명) 유전공학과63.9%(23명/36명) 식품생명공학과62.5%(5명/8명) 순이었다.

성대에 이어 단대가 62.7%로 뒤따랐다. 자연과학대학(죽전캠)은 응용물리학과81.8%(9명/11명) 식품영양학과80%(16명/20명) 정보통계학과57.9%(22명/38명) 분자생물학과56.3%(18명/32명) 화학과51.7%(15명/29명), 자연과학대학(천안캠)은 물리학과80%(24명/30명) 식품영양학과70%(7명/10명) 생명과학부59.1%(52명/88명) 화학과57.9%(22명/38명) 수학과57.5%(23명/40명), 첨단과학대학은 전자물리학과100%(2명/2명) 미생물학과85.7%(6명/7명) 생명과학과80%(4명/5명) 화학과71.4%(5명/7명) 응용수학과40%(2명/5명) 나노바이오의과학과0%(0명/0명)로 나타났다.

중대가 62%로 톱3를 끊었다. 자연과학대학에서 수학통계학부(통계전공)81.5%(22명/27명) 화학과64.3%(18명/28명) 수학과53.8%(21명/39명) 생명과학과43.6%(17명/39명) 물리학과41.2%(7명/17명), 생명공학대학에서 생명자원공학부(동물생명공학전공)75%(36명/48명) 식품공학부(식품공학전공)74.2%(46명/62명) 시스템생명공학과66.7%(2명/3명) 식품공학부(식품영양전공)66.7%(16명/24명) 생명자원공학부(식물시스템과학전공)45.9%(17명/37명), 산업과학대학에서 생명공학과40%(2명/5명)였다.

중대에 이어 동대61.6% 시립대61.1% 고대58.8% 서울대58.8% 외대58.3% 서강대57.9% 인하대55.9% 이대55.4% 한대54% 경희대53.6% 연대53.2% 건대50.7% 숙대48.3% 순이었다.

동대의 경우 100% 모집단위를 제외하고 보면 반도체과학과의 취업률이 81.8%(18명/22명)로 가장 높았다. 이과대학에서는 반도체과학과에 이어 통계학과75.6%(31명/41명) 수학과69.7%(23명/33명) 물리학과50%(5명/10명) 화학과47.1%(8명/17명) 반도체과학전공33.3%(1명/3명) 순의 취업률이었다. 바이오시스템대학의 경우 식품과학부 식품공학전공80%(4명/5명) 식품생명공학과67.7%(21명/31명) 바이오학부 생명과학전공66.7%(2명/3명) 의생명공학과57.1%(8명/14명) 바이오환경과학과41.7%(10명/24명) 생명과학과40.7%(11명/27명) 식품과학부 식품산업시스템전공33.3%(1명/3명) 순의 취업률이었다.

톱5를 끊은 시립대의 경우 물리학과의 취업률이 72.7%(16명/22명)으로 가장 높았다. 통계학과66.7%(14명/21명) 수학과64.5%(20명/31명) 환경원예학과52.6%(10명/19명) 생명과학과45%(9명/20명) 순이었다.


ad57

권수진 기자 ksj@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ad52

인기기사

ad37
ad38
default_side_ad2
ad5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6
default_bottom
ndsof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