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2

충남교육청 초등 의무취학 예비소집 결과 소재 미확인 11명

기사승인 2019.01.11  15:56:48

공유
default_news_ad1
ad43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충남도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2019학년도 취학대상 아동에 대해 예비소집을 벌인 결과 최종적으로 11명의 아동이 소재 미확인으로 나타나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충남교육청은 지난해 12월 20일 취학통지서를 통지한 이후 1월 7일까지 학교별로 예비소집을 실시한 결과 의무 취학 대상자 21,558명 중에 716명의 아동이 미 응소했다. 이에 충남도교육청은 미응소 아동 716명에 대하여 즉각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1단계로 유선연락과 출입국사실조회, 2단계로 읍면동사무소 협조 하에 가정방문을 실시하였다.

그 결과 최종적으로 입학연기 46명, 면제 203명, 유예 87명, 기타사유 369명으로 소재가 확인되었다. 그러나 나머지 11명(천안시8명, 아산시 3명)에 대해서는 소재가 확인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충남교육청은 3단계로 이들에 대해 14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예비소집 미 응소자가 902명이었으며 그 중에 소재 미확인 아동이 12명이었다. 이들은 모두 경찰의 조사결과 소재가 확인되어 마무리됐다.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ad52

인기기사

ad37
ad38
default_side_ad2
ad5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6
default_bottom
ndsof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