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2

'이리와 안아줘' 홍승범, 뻔뻔한 악랄함으로 분노 유발

기사승인 2018.07.13  11:47:51

공유
default_news_ad1
ad43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이리와 안아줘' 홍승범이 이번에는 안방극장의 분노 게이지를 상승하게 했다. 12일 방송된 MBC '이리와 안아줘'에서 염지홍으로 분한 홍승범은 진술녹화 중 끝을 모르는 뻔뻔함을 드러내며 악인으로서 활약을 펼친 것.

극 중 박희영(김서형 분)을 죽인 혐의로 조사를 받게 된 지홍은 사건 당시가 기억나지 않는다며 잡아뗐다. 몰래카메라에 모두 찍혀 소용없을 것이라는 연지(이다인 분)의 말에 "그건 가 봐야 알죠. 우리나라 변호사들, 꽤 쓸만해요"라며 도 넘은 뻔뻔함으로 시청자들의 목덜미를 잡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지홍은 길낙원(진기주 분)이라도 죽였어야 했다며 여전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 "(길낙원은) 아버지가 직접 끝을 내고 싶으신 거야"라며 도진(장기용 분)을 도발하는 것도 서슴지 않아 분노 게이지를 단번에 상승시킨 것.

ad41

이 날 홍승범은 안방극장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사이코패스 염지홍이 아닌 뻔뻔한 악인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화를 돋우었다. 실제인지 연기인지 분간이 안될 정도로 리얼한 연기를 펼쳐 진한 인상을 남김과 동시에 '믿고 보는 배우' 기대주로 단숨에 이름을 올렸다는 평.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이리와 안아줘'에서 홍승범 표 염지홍의 최후에 대해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ad57

신승희 기자 pablo@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ad52

인기기사

ad37
ad38
default_side_ad2
ad5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6
default_bottom
ndsof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