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2

군산대 김형섭 교수, 방류목적 갯게 인공증식 성공

기사승인 2018.07.13  10:14:44

공유
default_news_ad1
ad43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군산대는 해양과학대학 김형섭 교수 연구팀이 세계 최초로 방류 목적 갯게 인공증식에 성공하여, 11일 한려해상국립공원 내 월차 갯벌에서 어린 갯게 500여 마리를 방류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방류한 갯게는 군산대학교가 해양환경공단과의 협업으로 인공 증식에 성공하여 확보한 개체이다.

갯게는 환경부령으로 정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국가의 종다양성 확보를 위해 매우 긴요한 대상이다. 이에 따라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과 해양수산부 산하 해양환경공단은 갯게의 개체군 복원지역에 대한 주기적 관측, 서식 환경의 복원, 특별보호구역 지정 등의 공동노력을 기울여 왔다.

ad41

또한 개체군 회복을 위한 직접적인 방법으로 산란 유도, 부화, 부유 유생의 발생 및 성장, 수차례의 변태를 거쳐 어린 갯게에 이르기까지의 전 생활사 과정을 대학 실험실에서 완성하였고, 세계 최초로 자원복원을 위한 방류 규모의 어린 갯게 개체들을 확보하는 쾌거를 이룬 것이다.

실험에 참여했던 대학원 석사과정의 최우용 씨는 “단계마다 어려운 고비가 많았지만, 우리나라 갯벌의 바다친구들을 해양생물공학적 신기술로 되살린다는 자부심으로, 게의 생활 주기에 참여 연구진들의 일상생활 주기를 맞추며 지내온 반년이었다”고 회고했다.

ad44

연구실 책임자인 김형섭 교수는 “이번 성과는 참여연구진들의 모진 고생으로 이루어 낸 결실”이라고 강조하면서, “국가에서 멸종위기 종들에 대한 관리 정책을 선진국 수준으로 강화하고, 현지 어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에 힘입어, 대학 측의 생물공학기술이 국가의 종다양성 확보에 작은 기여를 하게 된 선례로 오래 기억되고 싶다”고 말했다.

덧붙여 김교수는 “이번 성과에 연이어 법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I급(환경부)으로는 유일한 해양생물인 남방방게의 인공증식과 방류에 도전하고 있다”면서 “올해 안에 가시적인 성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하연 기자 hayeon@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ad52

인기기사

ad37
ad38
default_side_ad2
ad5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6
default_bottom
ndsof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