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42

[2019고입잣대] 국제고 1인당 교육비 청심 ‘최고’.. 1인당 학비 최저 서울

기사승인 2018.07.10  14:50:34

공유
default_news_ad1
ad43

- 교육비 학비 차액, 청심 ‘최다’ 부산 인천 서울 순

[베리타스알파=권수진 기자] 전국 7개 국제고 가운데 학생 1인당 학비 대비 교육비를 가장 많이 투자하는 학교는 청심이었다. 2018학년 예산 기준 청심국제고의 1인당 교육비는 3255만원, 학비는 2482만원으로 교육비 학비 차액은 773만원이었다. 청심국제고의 뒤를 이은 부산국제고(365만원)와도 큰 격차다. 청심은 지난해 역시 교육비 학비 차액이 1280만원으로 국제고 가운데 가장 높았다. 7개 국제고 가운데 유일한 사립고라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국제고는 지난해보다 교육비 학비 차액이 소폭 감소했다. 2018년 국제고 평균 1인당 교육비는 1126만원, 학비는 855만원으로 차액이 271만원이었다. 지난해보다 약 60만원 줄었다. 지난해의 경우 평균 1인당 교육비가 1195만원, 학비가 864만원으로 차액이 331만원이었다. 

1인당 교육비와 학비는 교육부 정보공시 사이트 학교알리미에 공시된 2018학년 3월 기준 학교회계 예/결산서를 토대로 산출했다. 1인당 학비는 등록금과 수익자부담금을 합산한 학부모부담수입 총액을 전체 학생수로 나눠 계산했다. 1인당 교육비는 학교알리미에 공시된 학교별 학생 1인당 교육비 자료를 활용한 것이다. 

<국제고 평균 교육비, 1인당 1126만원, 청심 ‘최다’>

2018년 국제고 1인당 교육비 평균은 1126만원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평균 1195만원에서 감소했다. 1인당 교육비가 가장 많은 학교는 올해도 청심국제고(이하 국제고 생략)였다. 청심의 1인당 교육비는 3255만원이었다. 지난해 3139만원보다도 더 확대됐다. 청심 다음으로 교육비가 높았던 부산의 1012만원과도 3배에 달하는 격차다. 

청심은 7개 국제고 가운데 유일한 사립 국제고다. 국제중부터 이어지는 6년 과정의 교육체제를 특징으로 해외대학 진학체제로 출발했다. 국내진학부와 국제진학부가 별도로 구성되고, 국내외 진학카운슬러를 초빙하는 등 전문적인 진학지도를 위해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 2017 대입에서 청심은 32명의 해외대학진학 희망자가 155건의 합격(중복) 실적을 거두기도 했다. 

청심에 뒤이어 부산(1012만원) 동탄(921만원) 인천(876만원) 세종(786만원) 고양(731만원) 서울(301만원) 순의 교육비였다. 

<국제고 평균 학비, 1인당 855만원.. 서울 ‘최저’>
2018년 국제고 1인당 학비는 평균 855만원이었다. 지난해 864만원보다 하락했다. 학비는 등록금은 물론, 방과후학교활동비 현장체험학습비 기숙사비 등 수익자부담경비를 모두 합한 금액을 말한다. 7개 국제고 중 학비가 가장 저렴한 학교는 서울이었다. 서울의 1인당 학비는 114만원이었다. 등록금이 104만원, 수익자 부담금이 9만원이었다. 다만 서울의 경우 일부 항목이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에 실제 학비는 더 높아질 수 있다. 서울국제고 관계자는 “교육청에서 목적사업비로 내려오는 항목을 본예산에서는 반영하지 않았다”며 “실제로는 급식비, 방과후학교활동비 등도 부담해야 하며 해당 항목은 결산서에서 반영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학비가 가장 높은 국제고는 청심이었다. 청심의 1인당 학비는 2482만원이다. 등록금이 699만원으로 높은 편인데다 수익자부담금도 1783만원에 달했다. 이어 동탄(805만원) 인천(658만원) 세종(653만원) 부산(647만원) 고양(624만원) 서울(114만원) 순이었다. 

국제고의 수익자부담경비에는 급식비와 기숙사비의 비중이 가장 컸다. 기숙사비가 가장 비싼 곳은 청심으로 495만원이었다. 이어 동탄(213만원), 고양(179만원), 세종(164만원), 인천(113만원), 부산(81만원) 순이었다. 

<‘실질적 교육투자’ 교육비 학비 차액, 청심 1위> 청심은 국제고 가운데 학비가 가장 비쌌지만 교육비 투자가 그만큼 많이 실질적인 교육투자 비용이라 할 수 있는 교육비 학비 차액도 가장 많았다. ‘고비용 고투자’ 구조였던 셈이다. 교육비 3255만원, 학비 2482만원으로 차액이 773만원이었다. 부산이 365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부산의 1인당 교육비는 1012만원, 학비는 647만원이었다. 

이어 인천 218만원(교육비876만원/학비658만원), 서울 187만원(301만원/114만원), 세종 133만원(786만원/653만원), 동탄 116만원(921만원/805만원), 고양 107만원(731만원/624만원) 순이었다. 

 


ad41
ad57

권수진 기자 ksj@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ad52

인기기사

ad37
ad38
default_side_ad2
ad5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6
default_bottom
ndsoft
#top